상화의 시

역천(逆天)
19/04/29 18:04:04 관리자 조회 320

역천(逆天)

                                                                               -이상화-

 

이때야말로 이 나라의 보배로운 가을철이다.

더구나 그림과도 같고 꿈과도 같은 좋은 밤이다.

초가을 열나흘 밤 열푸른 유리로 천장을 한 밤

거기서 달은 마중 왔다 얼굴을 쳐들고 별은 기다린다 눈짓을 한다.

그리고 실낱같은 바람은 길을 끄으려 바라노라 이따금 성화를 하지 않는가.

 

그러나 나는 오늘밤에 좋아라 가고프지가 않다.

아니다 나는 오늘밤에 좋아라 보고프지도 않다.

 

이런 때 이런 밤 이 나라까지 복되게 보이는 저편 하늘을

햇살이 못 쪼이는 그 땅에 나서 가슴 밑바닥으로 못 웃어 본 나는 선뜻만 보아도

철모르는 나의 마음 홀아비 자식 아비를 따르듯 불 본 나비가 되어

꾀이는 얼굴과 같은 달에게로 웃는 이빨 같은 별에게로

앞도 모르고 뒤도 모르고 곤두치듯 줄달음질을 쳐서 가더니.

 

그리하여 지금 내가 어디서 무엇 때문에 이 짓을 하는지

그것조차 잊고서도 낮이나 밤이나 노닐 것이 두려웁다.

 

걸림 없이 사는 듯하면서도 걸림뿐인 사람의 세상-

아름다운 때가 오면 아름다운 그때와 어울려 한 뭉텅이가 못 되어지는 이 살이-

꿈과도 같고 그림과도 같고 어린이 마음 위와 같은 나라가 있어

아무리 불러도 멋대로 못 가고 생각조차 못하게 지천을 떠는 이 설움

벙어리 같은 이 아픈 설움이 칡넝쿨같이 몇 날 몇 해나 얽히어 틀어진다.

 

보아라 오늘밤에 하늘이 사람 배반하는 줄 알았다

아니다 오늘밤에 사람이 하늘 배반하는 줄도 알았다.

 

이전글 서러운 해조(諧調)
다음글 예지(叡智)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
댓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