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서러운 해조(諧調)
19/04/29 18:04:15 관리자 조회 342

서러운 해조(諧調)

  -이상화-

 

하이얗던 해는

떨어지려 하야

헐떡이며

피 뭉텅이가 되다.

 

샛붉던 마음

늙어지려 하야

곯아지며

굼벵이 집이 되다.

 

하루 가운데

오는 저녁은

너그럽다는 하늘의

못 속일 멍통일러라.

 

일생(一生) 가운데

오는 젊음은

복스럽다는 사람의

못 감출 설움일러라.

이전글 청년(靑年)
다음글 역천(逆天)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
댓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