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구루마꾼
19/04/29 18:01:49 관리자 조회 345

구루마꾼

                                   -이상화-

 

「날마다 하는 남부끄러운 이 짓을

너희들은 예사롭게 보느냐?」고

웃통도 벗은 구루마꾼이

눈 붉혀 뜬 얼굴에 땀을 흘리며

아낙네의 아픔도 가리지 않고

네거리 위에서 소 흉내를 낸다.

 

이전글 청량세계(淸凉世界)
다음글 폭풍우(暴風雨)를 기다리는 마음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
댓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