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통곡(慟哭) - 1925년 작
19/04/29 18:03:09 관리자 조회 325

통곡(慟哭) - 1925년 작

  -이상화-

 

하늘을 우러러

울기는 하여도

하늘이 그리워 울음이 아니다

두 발을 못 뻗는 이 땅이 애달파

하늘을 흘기니

울음이 터진다.

해야 웃지 마라.

달도 뜨지 마라.

 
이전글 달아
다음글 원시적(原始的) 읍울 - 1922년 작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
댓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